영화와음악
★★★☆☆

스텝 브라더스 (Step Brothers, 2008)
감독 :아담 맥케이
출연 : 월 페럴, 존 C. 레일리, 메리 스틴버겐, 리차드 젠킨스

각각 39세와 40세가 되도록 홀어머니와 홀아버지 밑에서 12살 아이처럼 자란, 두 중년남자가 부모의 결혼으로 이복 형제가 되면서 일어나는 소동을 그린 버디 코미디물.

몇년전에

Roxbury Night parody jim carry

을 보고 이런 배우도 있구나 하고 지나갔었고 탤러데가 나이트-릭키 바비의 발라드 ( Talladega Nights: The Ballad Of Ricky Bobby, 2006 - 감독 : 아담 맥케이)도 개인적으로 재밌게 왔었는데,

이번에 출연한 스텝 브라더스에서도 역시 텔러데가 나이트에서 보여줬던 (아담 맥케이 감독의 머리에서 나온 것같은) 상당한 수위의 욕설과 음담패설이 난무하는 헐리우드식 코미디 영화입니다.

나이는 중년이지만 생각하는 것은 12살인 브레넌(월 페럴)과 데일(존 C.레일리)의 철없는 싸움을 다룬 이 황당한 설정의 시나리오의 발상이 처음부터 끝까지 지루하지 않고 12세(?)특유의 완소(?) 욕설과 음담패설을 듣고 있노라면 평소의 일상에서 사용하거나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직딩인 저에게 묘한 일탈과 대리만족을 느끼게 해줍니다. (물론 이런 부류의 영화를 재미없어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형,누나,동생이 있는 분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싸워 봤을 '뭐 건들지마 다툼'을 불혹의 두 코메디의 달인들이 12세 정신 연령으로 연기하는 것을 보는 것만으로도 미친듯이 웃어봤습니다.^^